정동진
차로 30분

매년 12월 31일이면 새해 첫 해돋이를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여드는 일출의 명소입니다. 서울의 정 동쪽에 위치한다고 하여 “정동진”이라는 이름이 붙은 작은 바닷가인데, 드라마 모래시계에 소개되면서 더욱 유명해 진 곳입니다. 정동진역은 우리나라에서 바닷가와 가장 가까이 있는 기차역이기도 합니다. 인접한 모래시계 공원까지 가벼운 산책도 즐길 수 있습니다.